젠틀파파스 “블록체인 개발자 없이도 NFT 적용할 수 있다”

CROMIX
3 min readJun 29, 2023

소현중 대표 “크로믹스, 중소게임사를 위한 NFT 적용 플랫폼”

소현중 젠틀파파스 대표는 27일 경기 성남시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제2회 ‘대한민국 NFT 블록체인 게임 컨퍼런스’에서 중소 게임개발사가 블록체인 개발자 없이 NFT를 게임에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소개했다.

소현중 대표는 기업용 NFT 솔루션 플랫폼 크로믹스에 대해 소개했다. 크로믹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보다 쉽게 만들기 위한 솔루션으로 올해 2분기 게임 개발자 버전으로도 출시됐다. 이날 소 대표는 게임 이용자와 게임 개발자를 위한 부문으로 나눠 사례를 설명했다.

소 대표는 게임 이용자를 위한 크로믹스 활용 사례로 경쟁 퍼즐게임 ‘쏠잼’을 예시로 들었다. 솔잼은 멤버십 NFT를 적용한 게임으로, 배틀모드에서는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해 상대방을 공격할 수 있다.

소 대표는 “게임을 열심히 하면 룰렛 이벤트, 보물상자, 승리보상, 랭킹보상, 등으로 사파이어를 얻을 수 있고 이를 캔디로 바꿀 수 있다”며 “캔디를 사용해 이용자는 NFT를 구매할 수 있다. 부족한 캔디는 다양한 결제수단을 통해 구매할 수도 있고,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한 바이낸스 앱과도 연동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결제와 동시에 민팅이 이뤄지고, 지갑에 있는 NFT는 게임에서도 바로 활성화된다”며 “또한 이용자가 보유한 NFT 아이템은 친구에게 선물할 수 있고 NFT 마켓에서 판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게임 개발자를 위한 사례로는 그라바스타가 개발한 슬라임 마이너를 예시로 설명했다. 이 게임은 방치형 채굴 게임인데, 부스트 매니저가 있으면 더욱 빨리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소 대표는 “게임 개발자는 ▲온체인 컨트렉트 생성 ▲결제티켓 설정 ▲NFT 아이템 등록 ▲NFT 개설 ▲게임과 스토어 연결 등 다섯 단계 과정을 거치면 손쉽게 NFT 스토어를 개설할 수 있다”며 “특히 GUI로 연결됐기에 게임 개발자나 사업 담당자도 하루면 직접 연결까지 모든 과정을 완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까지 웹 3 씬에서는 대체적으로 인프라에 대해 관심이 많았는데, 이제는 미들웨어 솔루션을 다루는 서드파티 업체가 늘어날 것”이라며 “이렇게 돼야 창작자들이 개발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다. 크로믹스와 같은 솔루션을 활용해 NFT를 기발한 형태로 게임에 적용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